Quantcast

[현장] ‘정글의 법칙’ 전혜빈, “녹고 있는 남극”…그가 전한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4.12 2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전혜빈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지난 7여 년간 전 세계의 오지와 정글을 누비며 생존기를 선보인 ‘정글의 법칙’이 300회 특집을 맞아 ‘정글의 법칙 in 남극’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12일 목동 SBS에서 ‘정글의 법칙 in 남극’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병만, 전혜빈, 김영광, 김진호 PD가 참석해 ‘남극 촬영기’를 공개했다.

전혜빈 / 서울, 최시율 기자
전혜빈 / 서울, 최시율 기자

전혜빈은 남극에 갔을 때 무엇이 가장 두려웠냐는 질문에 “사실 남극에 가서 고생 많이 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하루는 자다가 안대를 벗고 차가운 곳에 얼굴을 내놓고 잤는데 입이 돌아갔다. 입이 안 움직이더라. 상상 이상의 추위와의 싸움이었다”라며 웃픈(?) 경험담을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추위도 두려웠지만, 그중 가장 두려웠던 순간은 남극이 실제로 녹고 있는 걸 봤을 때였다”라며 진지하게 말을 이어갔다. 

남극이 실제로 녹고 있는 것을 보고 “이러한 심각한 현실을 시청자분들이 보시고 직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남다른 소회를 밝히기도.

그런 그가 남극에서 본 감동적이었던 풍경에 관해서도 말했다.

“남극에 특이한 지역이 많다. 파도가 넘실대는 순간이 그대로 언 드레이크 해협을 보는데 정말 아름다웠다”라며 감동의 순간을 설명했다. 

남극은 인간의 흔적을 두면 안 되는 곳으로 하루하루가 경이로웠다는 전혜빈은 ‘남극 예찬’을 하며 답변을 마무리 지었다.  

전혜빈-김영광-김병만 / 서울, 최시율기자
전혜빈-김영광-김병만 / 서울, 최시율기자

이제껏 여러 국내 예능이 남극행에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에 그쳐 ‘정글의 법칙’은 대한민국 예능 최초 남극 촬영 기록을 세웠다. 

또한, 300회 특집 ‘정글의 법칙 in 남극’은 국내 최초 4K UHD HDR (Ultra-HD High Dynamic Range, 초고화질 영상 기술)로 제작, 방영된다. 

이 영상을 바탕으로 ‘정글의 법칙 in 남극’은 남극의 경이로운 대자연을 실제에 가장 가깝게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13일 밤 10시 방송된다.

#정글의법칙 파타고니아 #정글의 법칙 남극 #정글의법칙 김병만 #김병만 #고산생존 #정글의법칙 편성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