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증시(미국증시), 이번엔 중동지역 리스크 고조로 하락…다우지수·나스닥 포함 3대 지수 모두 하락 마감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4.12 0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미국의 시리아 공습 가능성 등 중동지역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미국증시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간)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218.55포인트(0.90%) 떨어진 2만4189.45에 마감했다. 또한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4.68포인트(0.55%) 하락한 2642.19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27포인트(0.36%) 내린 7069.03에 마감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반군 장악 지역인 동 구타 두마 지역에 화학무기 공격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시리아 정부에 미사일 공격을 가할 것이라는 경고를 하고 나선 이후 국제유가가 최근 3년 이래 최고치로 치솟았다.

CNBC뉴스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 미사일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경고를 한 이후 국제유가가 2014년 12월 이래 최고치로 치솟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 종가 대비 1.4%(0.96달러) 오른 배럴당 72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는 이날 장중 한 때 배럴당 73.09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지난 2014년 11월 28일 배럴당 73.41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높은 가격이다. 

같은 날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는 1.8%(1.19달러) 오른 배럴당 66.70달러에 거래됐다.  WTI는 이날 장중 한 때 지난 2014년 12월 4일 배럴당 68.22달러를 기록한 이래 최고치인 67.45까지 올랐다.

에너지 헤지펀드인 ‘어게인 캐피털’의 설립자인 존 킬더프는 WTI가 70달러 선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네이버 증권정보
네이버 증권정보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3월 미국의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대비 0.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전망치에 정확하게 부합하는 내용이다.

미국 노동부는 이날 미국의 3월 근원 CPI는 전년 대비로는 2.1% 높아졌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최근 전년대비 미국의 근원 CPI는 3개월째 1.8% 상승에서 벗어나지 못했었다. 그러나 3월 근원 CPI는 2%대를 돌파하면서 최근 1년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WSJ 역시 2.1% 상승을 예상했다. 

음식과 에너지를 포함한 미국의 3월 CPI는 전월 대비 0.1%(계절 조정치)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WSJ 전망치는 변함없음(0.0%)이었다. 3월 CPI는 전년 대비로는 2.4% 상승했다. 1년 내 최고치다. WSJ 전망치도 2.4% 상승이었다. 

3월 에너지 가격이 2.8% 내렸다. 3월 음식 가격은 0.1% 올랐다. 노동부는 또 3월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시간당 실질 임금은 전월비 0.4% 올랐고, 주간 실질 임금도 전달비 0.4% 늘었다고 밝혔다. 주당 노동시간은 변함이 없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