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감우성과 이별 “더는 못 있겠다”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4.10 23: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김선아가 감우성과 헤어졌다.

10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안순진(김선아 분)이 손무한(감우성 분)의 집을 나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안순진은 손무한의 헤어지자는 말에 그의 서재를 깨부셨고, 그러다 유리 파편에 손을 다쳤다.

이어 손무한은 주저앉아 있는 안순진에게 “움직이지 마라. 일어나라”며 치료했다.

이에 안순진은 “다 졌다. 재판에서. 그만하라고 지긋지긋하다고 날 보면 숨막힌다고 다들. 아무도 없었다. 단 한 사람도. 내가 그 힘든 재판을 끝까지 간 것도 어쩌면 내 말 들어주는 곳이 거기뿐이라서... 근데 그 재판마저 끝나버렸다. 외롭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안순진은 “내 딸한테 가려고 그 때 누군가가 ‘당신 잘못이 아니에요’라고 말해줬다. 누군지 모를 그 사람이 위안이 됐다. 그 말 돌려주고 싶다. ‘당신 탓이 아니에요. 당신 잘못이 아니에요’내가 화가 난 건 그 사람이 당신이어서. 내 편이라고 생각했던 사람이 사실은… 이제 죄책감 같은 것 버렸으면 좋겠다. 내가 그 사람한테 바란 건 죄책감 같은 것이 아니었다”고 울먹거렸다.

이어 안순진은 손무한의 손을 잡고 “당신 상처부터 챙겨라. 내 상처는 알아서 챙길 테니까. 헷갈리게 해서 미안하다. 사랑이었나 보다. 나는. 떠나겠다. 나도 더는 못 있겠다”고 말했다.

이에 손무한은 “재판 나갈 테니까 걱정 말라. 증거 자료 당신 변호사에게 넘겼으니 도움이 될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