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이명박 전 대통령 상속재산 처리 위해 ‘청계 재단’ 설립…감시 위해 ‘청와대 경호’ 붙여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4.09 2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검찰이 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관한 이슈들을 전했다.

검찰 측은 9일(오늘) 수사결과를 공개하며 이명박의 처남 김재정이 차명재산을 관리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또한 2009년 김재정의 건강이 악화되자 영포빌딩의 금고를 청와대 경호원을 동원해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경호원은 관련법상 대통령의 직계 가족이나 국내외 주요 인사들만 경호가 가능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러한 관련법을 어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청와대 경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을 관리한 김재정이 재산을 빼돌리지 못하도록 감시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개된 재산은 논현동 자택을 포함해 46억여원이다. 하지만 검찰 측은 넉달간의 수사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1천억원 넘는 재산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단 법인 청계’도 화제가 됐다. 

검찰 측은 상속 재단 처리를 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청계 재단 법인’을 세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른바 ‘상속 꼼수’를 부린 것.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다스 지분을 처남 김재정으로부터 돌려받을 방법을 찾을 것을 지시했다. 이러한 지시 이후 ‘청계재단’이 설립된 것으로 검찰측은 확인했다. 

앞서 청와대 경호원이 관리했던 영포빌딩은 청계 재단이 입주한 건물로 지하에서 차명 재산과 관련한 장부가 발견되기도 했다.

검찰 측은 청계 재단과 영포 빌딩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 세탁소’였다고 전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은 막바지 변호인단 구성에 몰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덕현, 홍경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과 접견하며 “앞으로 열심히 잘 해달라”고 이야기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인단은 구체적인 재판 전략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수사기록을 받아본 뒤 재판 전략을 짤 계획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에 배당됐으며 ‘집중 심리’가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집중 심리’란 일주일에 3회에서 4회 재판을 하는 것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역시 ‘집중 심리’로 이뤄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