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레이트’, “초계기도 헬기도 세월호 조타실에 신호를 보내지 않았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4.08 23: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세월호 구조를 파헤친다.
 
8일 방송 중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해경의 교신 기록(TRS)을 입수해, 2018년 4월16일 세월호 구조 상황을 재구성했다.
 
교신 기록 분석 결과, 해경은 현장에 출동한 뒤 세월호와 교신조차 하지 않았다. 당시 현장 구조는 해경이 책임지고 있던 상황.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그런데도 해경은 세월호 선장을 비롯한 승무원들이 승객들에게 퇴선 지시를 내렸는지, 어떻게 탈출이 이뤄지고 있는지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양경찰청과 서해해양경찰청을 비롯한 해경 수뇌부도 구조 작전을 어떻게 이행하라고 명확하게 지시하지 않았다. 사실상 구조가 아니라 현장을 지켜보기만 하는 사이, 세월호는 완전히 뒤집혀 물속으로 가라앉고 있었다.
 
구조 장면을 분석한 전문가들은 “구조 방식이 완전히 잘못됐다, 밖으로 탈출한 승객만 구조하고 있었다”면서 “구조대원을 세월호 안으로 투입해, 퇴선 방송을 하고 적극적으로 승객들을 탈출시켜야 했다”고 지적했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직접 선체 안으로 진입해 구조 활동을 펼쳤더라면 전원 구조도 가능했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 이후 해경은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을 내리고, 선체 내부로 진입해 구조를 시도했다”고 조직적으로 거짓말까지 했다.
 
그런데 과연 세월호 참사는 해경의 책임인가. 그때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은 해군과 해경 등의 구조 작전을 지휘하기는 커녕,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현장에 당도한 초계기와 헬기들이 세월호 조타실 연결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더불어 해경본청은 현장 보고를 받은 뒤 “보고를 잘하라”는 지시만 내렸다.
 
주변에 구조를 위한 인력도 있었고 배도 있었는데 지시할 때 할 말이 “힘내라” 밖에 없었던 구조세력.
 
국가가 국민을 구조하지 못한 게 아니라, 구조하지 않은 것이었나.

 
MBC ‘스트레이트’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스트레이트 #세월호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