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박근혜 재판에 “친한 지인에게 조언 부탁한건데 24년?”…‘황당 발언’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4.07 00: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홍준표가 박근혜 재판 1심 선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징역 24년, 벌금 180억 원을 선고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돈 1원 받지 않고 친한 지인에게 국정 조언 부탁하고 도와준 죄로 파면되고 징역 24년 가는 세상이다”며 “참으로 무서운 세상”이라고 말했다.

이런 황당한 발언에 네티즌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하 홍준표 대표의 글 전문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페이스북

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국정운영은 인정하지만 640만불 받아도 국고환수 하지 않고 이적행위를 하면서 봄이 왔다고 난리치고 법절차를 어긴 잘못된 탈원전 정책으로 수천억 국고손실죄를 범하고도 처벌 받지 않는데

지난 10개월 동안 내가 맡았던 경남도정도 샅샅이 뒤지고 돈 1원 받지 않고 친한 지인에게 국정 조언 부탁하고 도와준 죄로 파면되고 징역 24년 가는 세상입니다.
참으로 무서운 세상입니다.

자기들은 어떻게 국정 수행하고 있는지 국민들이 두눈 부릅뜨고 지켜 보고 있습니다.
부메랑이 될겁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박근혜 #박근혜선고 #박근혜재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