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쇼’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1심 선고, 재판 보이콧→화면 나올지 미지수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4.06 08: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헌정사상 초유의 '탄핵 대통령'이라는 오점을 남긴 박근혜(66)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결과가 오늘 나온다.

6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98,1MHZ)’에서는 정치 이슈를 전했다.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김현정pd는 “오늘 오후 2시10분,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1심 선고가 열린다, 선고는 오후 4시경 넘어서야 결과가 나올 것”고 운을 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오늘 오후 2시10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선고 공판을 연다. 재판부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18개 혐의에 대한 유무죄 판단을 밝히게 된다. 유죄 판결 시 박 전 대통령의 형량도 함께 결정한다.

주목 관전포인트에 대해 김정훈기자는 “1심 선고 형량 25년 전후로 예측, 최저가 20년, 최대가 30년이 될 것이다”며 박전대통령이 중형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 내다봤다.

‘정말 최순실에 이용당했다?’는 의문에 대해서는 “그렇다면 더 무책임한 대통령 자세, 실제 검사를 보면 공동죄질, 이를 분명히 짚어야한다“고 전하면서 ”최순실보다 더 무거운 죄질일 것. 최악은 최순실과 같은 결과 나오는 것“이라 덧붙이기도 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화면에서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구속기한 연장에 반발하며 '재판 보이콧'을 하고있는 만큼, 선고 공판에도 불출석할 확률이 높다.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나오지 않으면 법원은 선고 종료 즉시 구치소에 판결문을 전달하며, 박 전 대통령은 구치소에서 자신의 1심 판결문을 받아보게 된다.

김pd는 현직 탄핵 대통령이 법정 서는 초유의 사태에 대해 “교과서에 기록될 역사적인 날이다, 부디 반복되지 않길”이라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