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울산 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직업훈련 기회 확대부터 일자리 창출까지 4개 분야 지원’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4.05 17: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울산시 동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울산시 동구는 향후 1년간 중앙정부로부터 지역 전 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 등 폭넓은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또 오는 6월말 종료 예정이던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이 올해 말까지 6개월 연장됐다.

동구는 고용노동부로부터 고용위기지역 지정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통보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생계부담 완화와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사업주 지원을 통한 고용 유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4개 분야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

생계부담 완화 대책으로 고용위기지역 실직자가 직업 훈련 참여시 구직급여 지급기간 종료 후에도 훈련기간 동안 구직급여의 10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직업 훈련 생계비의 대부 융자 한도도 기존 1인당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된다.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대책으로는 지역 내 모든 구직자를 대상으로 취업성공패키지 소득요건을 면제하고, 직업능력 개발수당을 일 5800원에서 7530원으로 늘리는 등 취업 촉진수당을 확대 지급한다.

사업주 지원을 통한 고용 유지 대책으로는 휴업 및 휴직수당의 1일 한도가 6만원에서 7만원으로 확대되고, 사업주 훈련비 지원수준이 기존의 납부보험료 240%에서 300%로 확대된다.

지역 일자리 창출 대책으로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사업장을 이주하거나 기존 사업장을 신설•증설해 신규 고용할 경우 지역고용촉진지원금이 지원된다. 또 중소기업에서 청년을 채용할 경우 1인당 연 1400만원을 지원한다.

뉴시스
뉴시스

동구는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해 지난달 20일 울산시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의결을 거쳤으며, 같은 달 22일 고용노동부를 방문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했다.

또 권명호 구청장은 지난 2일 서울지방 고용노동청을 직접 방문해 지역 소상공인들의 호소문을 전달하고,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간곡히 요청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고용위기지역은 해당 지역의 직전 1년간 평균 피보험자수가 3년 전 평균 피보험자수에 비해 7% 이상 감소하면 지정될 수 있다.

동구는 지역의 고용보험 평균 피보험자수가 2014년 7만1972명에서 지난해 5만2815명으로 26.6% 감소된 상황이다. 

#고용위기지역지정 #울산 #동구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