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브 총격범’ 나심 아그담, 평소 유튜브 광고 수익과 검열 정책에 불만 품어…총격사건 부상자들 상태 호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4.05 1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튜브 본사 총격 사건을 일으킨 범인이 밝혀졌다. 

현지시각으로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 부르노에 위치한 유튜브 본사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총격범은 38살의 여성인 나심 아그담으로 밝혀졌다. 

평소 아그담은 자신의 영상에 강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유튜브 본사의 검열 정책과 광고 수익 등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약 3년 전 아그담은 자신을 소개하는 영상에서 “나는 정신, 육체적으로 병이 없지만 질병과 무질서, 일탈이 가득하고 불의가 지배하는 행성에 산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자신은 조회수를 조작하지 않으며 내 계정의 모든 숫자는 조작하지 않은 진짜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가 올린 동영상의 대부분은 세상 전반에 대한 비판과 동물 학대 등을 고발하는 내용이다. 

이번 총격 사건은 아그담이 유튜브 규정과 정책에 불만을 품고 이번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KBS 뉴스 캡처

또한 그는 범행 직전 사격연습장에 들렸던 것으로 확인돼 또 한 번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총격으로 인해 부상당한 직원 3명 중 2명은 당일날 밤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샌프란시스코 측은 위중한 환자였던 한 사람 역시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튜브 총격범 #나삼아그담 #총격사건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