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공화당 의원 “유튜브 총기난사범은 불법체류자” 주장에 ‘논란 확산’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4.04 10: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공화당 하원의원이 “유튜브 총기난사범은 불법체류자”라며 용의자에 대해 근거 없이 ‘불법이민자’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데이나 로러바커(공화-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이날 폭스뉴스의 경제전문채널인 폭스비지니스와의 인터뷰도 중 총격사건이 발생했다는 속보가 나가자 “지금 피난처도시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했다”며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불법체류 외국인들을 체포하기 위해 연방 법집행기관과 함께 일하는 주 법집행 기관의 움직임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듣고 있는 사람 중 ‘글쎄, 이 사람(총격범)은 분명히 불법체류자가 아닐거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겠는가. 그럴 수도 있다는 건(총격범이 불법체류자일 수 있다는 건) 모든 사람이 안다”고 덧붙였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로라바커 의원이 자신이 주장을 뒷받침 할 만한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고, 인터뷰를 나눈 진행자 역시 그의 주장에 이의를 제기하기 않았다고 지적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 앞에 경찰들이 서 있다. 이날 유튜브 본사 사무실에서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해 3명이 다치고 용의자 1명이 사망했다. 2018.04.04. / 뉴시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 앞에 경찰들이 서 있다. 이날 유튜브 본사 사무실에서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해 3명이 다치고 용의자 1명이 사망했다. 2018.04.04. / 뉴시스

캘리포니아 주는 지난해 10월 증명서 미소지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내용의 피난처 법을 도입했다. 이 법에는 주 자치 경찰 등이 이민집행국(ICE)이나 국경세관보호국(CBP) 등의 불법체류자 단속에 협력하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캘리포니아 주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행정명령을 내린데 이어 지난달 6일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하비에르 베세라 캘리포니아 주 법무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캘리포니아 주를 찾아 “피난처 도시정책은 불법이며, 우리 국민 전체의 안전을 위험헤 빠뜨릴 것”이라고 비판하자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이 계속되자 일부 시의회가 반기를 들고 나섰다. 지난 2일 헌팅턴 비치 시티 의회는 주 정부의 피난처 법에 반대하는 소송을 제기하기로 의결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점차 다른 도시고 퍼져나가고 있다.

한편 이날 경찰당국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으며, 자해상처를 입고 있었다고 밝혔다. 용의자의 사건 동기나 다른 세부사항은 발표하지 않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