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생민의 영수증’ 폐지 결정, 7개월 만에 최대 고비…‘스튜핏’한 과거 행동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4.04 08: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데뷔 26년 만에 인기를 누리나 했던 김생민이 미투 폭로가 터지면서 향후 그의 행보가 불투명해졌다.

김생민은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비로소 전성기를 맞았던 그는 7개월만에 최대 고비를 맞았다.

결국 ‘김생민의 영수증’은 폐지됐다.

김생민은 방송 스태프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사과했다. 2일 지인과의 통화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생민에 대한 미투 폭로가 파문을 일으켰다. 최초 보도한 디스패치는 김생민이 10년 전 노래방 회식 자리에서 방송 스태프를 성추행한 ‘미투’ 가해자였다고 폭로했고 김생민은 즉각 이를 시인하고 사과했다.

김생민/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김생민/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평소 바른 이미지, 정직한 이미지였던 김생민이었기에 그의 스튜핏한 과거로 충격을 받은 팬들이 팬카페를 전면 폐쇄하고, 비난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3일 더팩트는 방송관계자를 인용해 김생민이 성추행 사실이 폭로된 2일 오후 가까운 지인과 전화통화에서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일이 벌어졌다. 세상 사람들에게 무슨 말을 해도 용서되지 않을 것 같다. 도끼로 내 발등을 찍었다”라며 펑펑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결국 ‘김생민의 영수증’ 폐지가 확정됐고, tvN ‘짠내투어’를 포함한 모든 방송활동이 중단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