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두 번째 평양공연 성료…김정은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편곡에 관심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4.03 2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우리 예술단의 두 번째 평양공연이 진행됐다.

3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3일 오후 3시(평양시간·서울시간 오후 3시30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공연을 진행한 우리 예술단이 북측 예술단과 함께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월 강릉과 서울에서 삼지연관현악단이 불렀던 J에게. 이번에는 원곡자 이선희와 북측 가수가 함께 불렀다.

만 석이 넘는 류경정주영체육관을 꽉 채운 관객들은 예술단의 무대에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합동공연의 마지막은 ‘통일’을 염원하는 곡으로 마무리됐다.

두 차례 평양 공연을 마친 예술단은 오늘밤 전세기로 귀환할 예정이다.

예술단 음악감독을 맡은 윤상은 “아직도 이게 현실감 있게 느껴지진 않는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노래 한 곡이 끝날 때마다 계속 박수를 쳤고,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재미있어 했다”고 말했다.

JTBC ‘뉴스룸’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되며, JTBC 온에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