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이용주, 이명박 형량 예측 “뇌물 잡범 수준…많아야 20년”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4.03 17: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용주 의원 이명박 전 대통령 형량에 대해 예상했다.

3일 밤 11시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네 번째 ‘수습사원’으로 출연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와 수사 전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특수부 검사 출신인 이용주 의원은 ‘최순실 청문회’ 당시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에게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를 18번 질문해 결국 조 전 장관의 입을 열었던 인물이다. 이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법조인의 시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와 수사 전망을 분석한다.

채널A ‘외부자들’
채널A ‘외부자들’

이용주 의원은 우선 “뇌물만 가지고는 그렇게 큰 형량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는다. “통상 뇌물은 액수가 많아도 형량을 제일 많이 받아야 20년”이란 설명이다.

하지만 이 의원은 “댓글 사건, 민간인 사찰, 다스 관련 직권남용 등의 부분들이 앞으로 수사에서 얼마나 입증이 되느냐에 따라 형량이 더 올라가게 될 것”이라고 분석한다.

MB의 혐의 및 예상 형량에 대한 ‘외부자들’ 네 번째 수습사원 이용주 의원의 날카로운 분석은 3일 화요일 밤 11시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