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레이트’ 주진우 기자, ‘삼성 장충기 사장 문자’ 바탕으로 언론 전방위 저격…‘매일경제-중앙일보-YTN’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4.01 23: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오늘으 ‘스트레이트’는 언론을 향한 ‘스트레이트’였다.
 
1일 MBC ‘스트레이트’에서 취재진은 ‘삼성 장충기 사장 문자’ 내용을 집중조명했다.
 
이번 방송에서 ‘스트레이트’가 타깃으로 잡은 대상은 바로 언론.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매일경제, 중앙일보 등의 유력 기자들은 삼성 장충기 사장에게 문자로서 상당히 친근감을 보였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삼성 이재용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검찰 측을 비판하는 보도를 이어간 것은 기본.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는 해당 기자들이 기자 사회에서 상당히 존경받는 기자이며 능력도 있는 기자라고 소개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이와 관련해 ‘스트레이트’는 당사자들의 입장을 듣고 싶었지만 제대로된 인터뷰는 거의 하지 못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또한 사장을 포함한 YTN  간부들이 이건희 회장 성매매 보도를 막은 의혹에 대해서도 전했다.
 
제보자들이 직접 YTN에 찾아와 제보했음에도 간부진들이 해당 보도를 막았다는 것.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이에 YTN 기자들은 현재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한 기자는 “더이상 기레기로 살 수 없다”는 말을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부끄러움은 누구의 몫인가.
 
MBC ‘스트레이트’는 매주 일요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