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파타야 살인사건’ 주범 3년만에 베트남서 검거…‘SNS에 폭행 사실 알려 살인’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3.28 19: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태국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폭행해 숨지게 한 후 베트남으로 도주한 살인범이 붙잡혔다.

경찰청은 태국에서 한국인을 구타·살해한 후 베트남으로 도주한 피의자 김모(33)씨를 현지 공안부와 공조수사로 검거, 국내로 압송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5년 11월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던 중 도박 프로그램 개발을 맡은 임모(사망당시 26세)씨에게 군기를 잡는다는 핑계로 상습적으로 폭행하기 시작했다.

임씨는 고수익 아르바이트 제안을 받고 태국 현지로 건너간 뒤 지속적으로 무차별 폭행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씨가 이러한 폭행 사실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것에 격분한 김씨는 같은 달 21일 태국 파타야의 한 리조트에서 다른 피의자 2명과 함께 임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뒤 베트남으로 도주했다.

임씨 사망 소식이 국내에 알려지자 경찰은 사건 직후 인터폴 적배수배를 신청했다.

또 베트남 공안부에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국내에서 지인 등 관계자를 상대로 한 탐문·추적수사를 병행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경찰은 김씨가 베트남의 한 호텔 카지노에 자주 출입한다는 첩보를 토대로 지난해 7월 경찰청 공동조사팀을 현지로 파견, 베트남 사복공안 100여명과 대규모 합동 검거 작전에 나섰으나 이를 눈치 챈 김씨가 은신처를 옮겨 검거에 실패했다.       
    
이후 김씨가 베트남 부온마투엇 지역 내 한국식당 건물에 은신 중이라는 첩보를 추가로 입수, 호치민 공안부 및 현지 지역경찰과의 긴밀한 공조로 지난 14일 은신처를 급습·검거했다.

김씨는 성남 폭력조직인 국제마피아파의 조직원으로 국내에서 경찰의 관리대상 조폭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무차별적 폭행으로 타국에서 잔인하게 살해당한 젊은 청년과 유가족의 고통, 국민의 공분을 산 잔혹한 범죄라는 점을 고려해 베트남 공안부와 끈질기게 합동추적을 해왔다”며 “그간 베트남 공안부와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신속한 공조수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국내로 송환, 처벌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