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우 1.43% 하락 마감, 페이스북-트위터-테슬라 기술주 주가 급락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3.28 1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기술주들이 큰 낙폭을 나타냈다.

27일(현지시간) 페이스북, 트위터, 테슬라, 엔비디아 등 기술주 주가가 급락하며 뉴욕 증시가 다시 하락세를 보였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44.89포인트(1.43%) 하락한 2만3857.71로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 지수는 전장 비교 45.93포인트(1.73%) 내린 2612.62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들이 큰 낙폭을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211.74포인트(2.93%) 하락한 7008.81을 기록, S&P500 기술 분야는 3.5%나 떨어졌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또 엔비디아는 자율주행 자동차 시험주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는 소식에 7.8% 급락했으며 테슬라도 8.2% 하락했다.

이 밖에도 트위터(-12.03%), 넷플릭스(-6.14%), 애플(-2.56%), 구글(-4.57%), AMD(-4.21%) 등 미국의 대표 IT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급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도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제임스 마이어 타워브리지 어드바이저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지난주 무역에 대한 많은 우려가 있었다. 미국은 세계화에서 고립주의와 보호무역으로 정책을 전환하고 있다. 이것은 많은 변동성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