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자컬링, 미국에 3-10 완패…‘세계선수권 준결승행 좌절’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3.26 08: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2018 세계컬링연맹(WCF)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스킵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후보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플레이오프 준결승 진출 결정전에서 미국에 3-10으로 완패했다.

예선에서는 한국이 단연 앞섰었다. 한국은 예선 12경기에서 8승 4패를 기록해 3위에 올랐고, 6승 6패를 기록한 미국은 6위에 올라 힘겹게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았다. 예선 맞대결에서도 한국은 미국을 9-8로 물리쳤다.

하지만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두고 맞붙은 플레이오프에서 9엔드에 7실점하며 미국에 완패하고 말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 쾌거를 달성한 대표팀은 한국 컬링 사상 최초 세계선수권대회 메달 꿈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지난해 이 대회를 6위로 마감했다.

한국은 이날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은정 순으로 스톤을 던졌다.

한국은 득점에 유리한 후공에서도 대량 득점에 실패하면서 미국과 팽팽히 맞섰다.

1-1로 맞선 3엔드에 한국은 블랭크 엔드 작전을 써 무득점을 만들고 다음 엔드에도 후공을 이어가 대량 득점을 하려했지만, 4엔드에서 1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한국은 5엔드에 1점을 내주며 동점으로 따라잡혔다.

여자 컬링 순위 /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여자 컬링 /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6엔드에 연이어 샷 실수를 저지른 한국은 대량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자 재차 블랭크 엔드를 만들었다.

한국은 후공이었던 7엔드에 다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미국 스킵 제이미 신클레어의 완벽한 샷에 오히려 1점을 내줬다.

8엔드에서 마지막 김은정의 드로 샷으로 1점을 만회하며 3-3으로 맞선 한국은 9엔드에 무려 7점을 내주며 미국에 무릎을 꿇었다.

미국의 스톤 5개가 하우스에 몰려있는 상황에서 김경애가 호그라인을 침범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후 김은정이 미국의 스톤을 쳐내면서 버튼(하우스 중앙의 작은 원) 위에 스톤을 올려놨으나 미국은 유일하게 하우스 안에 있던 한국의 스톤을 하우스 밖으로 쳐냈다.

미국 스톤 6개만 하우스에 몰려있는 상황에서 김은정의 드로 샷은 하우스를 벗어나고 말았다. 미국은 신클레어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 안에 집어넣으며 7점을 따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