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레이트’, 론스타 사태에 책임질 모피아 조명…‘한국당 추경호 의원부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까지’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3.26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론스타 사태, 누가 책임질 것인가.

25일 MBC ‘스트레이트’는 론스타 사태의 주역 모피아를 파헤쳤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외환은행을 사고팔아 4조7천억 원의 이익을 챙겨 간 사모펀드 론스타는 한국 정부를 상대로 5조원을 더 내놓으라는 소송을 국제중재재판정에 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한국 정부가 자신들을 괴롭혀 손해를 봤다는 논리다. 그런데 론스타는 금산분리 정책에 따라 처음부터 은행을 소유할 수 없었던 산업자본이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외환은행을 인수한 뒤, 금산분리법이 엄격히 시행되는 미국에서 론스타는 외환은행 지점 5개의 문을 닫았고 대신 론스타가 미국에 3개의 대부업체를 세웠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문제는 이 모두가 재경부 등 한국 정부 관료들, 이른바 ‘모피아’와 정책적 협의를 거쳐 진행된 것이라는 사실이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그중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같은 인물들이 있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는 이들에게 론스타 사태에 대해 질문했지만 속 시원한 답은 듣지 못했다.

국가적 손실을 일으킨 사태가 일어날 당시 실무를 책임졌던 이들은 지금도 여전히 고위직에 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정말, 그래도 되는 것인가.

주진우와 김의성이 진행하는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