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티’ 임태경, 전혜진 만나 “살인 한번이 어렵지 두번, 세번은 어렵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티’에서는 임태경이 전혜진을 만났다.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는 은주(전혜진)는 혜란(김남주)이 케빈리 사건에서 승소하자 방송국 앞에서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기로 했다.

 

jtbc‘미스티’방송캡처
jtbc‘미스티’방송캡처

 
명우(임태경)는 지하철 역으로 은주(전혜진)를 찾아왔다.
 
명우(임태경)는 “이제 그만해라”고 말했고 은주(전혜진)는 “내 남편이 살해됐다. 너는 상관마”라고 말했다.
 
그러자 명우는 은주가 들고 있던 시위 피켓을 빼앗아서 쓰레기통에 버렸고 은주는 명우에게 “왜 날 죽이려고?”라고 물었고 명우는 “어쩌면”이라고 답했다.
 
그 말에 놀란 은주는 “너 혹시 동현이 네가 그런거니? 설마 네가 그런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명우는 “뭐든지 한번이 어렵지 두번 세번은 어렵지 않아”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jtbc 금토드라마‘미스티’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