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컬링 세계선수권] 캐나다전 이어 스위스전 분패…실수 하나가 연결된 패배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3.23 10: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여자 컬링 대표팀이 또 한 번 패배를 안게 됐다.

여자 컬링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컬링연맹 세계선수권 예선 9차전서 스위스에게 6-8 패배를 했다.

이날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끝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특히 한국은 8엔드까지 6-4 리드를 잡고 있었던 바.

한 순간의 실수로 동점을 허락, 10엔드서 호그라인 범실이 나오며 스위스가 2점을 가져가게 됐다. 총 스코어는 6-9. 아쉬운 패배였다.

하루 전 한국 컬링팀은 캐나다와의 접전에서도 패배의 쓴 맛을 봤다.

여자 컬링 대표팀 / 뉴시스 제공
여자 컬링 대표팀 / 뉴시스 제공

그간 대회 2패를 기록하고 있던 한국은 단독 3위를 지킨 바. 이제는 러시아와 공동 3위 자리에 앉게 됐다.

한편 13개 국가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라운드 로빈을 통해 풀리그로 예선전을 치른다. 여기서 상위 6개국을 가리고 상위 1, 2위팀은 4강에 직행한다.

연일 패배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 여자 컬링팀. 하지만 23일 한국은 일본과 예선 10차전을 치른다. 이번 경기는 국민들에게 승리의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Tag
#컬링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