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소녀시대 수영, 한일 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주인공 확정…‘눈길’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3.22 2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배우 최수영이 한일 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22일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은 “수영이 한일 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여 주인공으로 캐스팅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사랑을 잃고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주인공이 낯선 도시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상처를 치유하는 감성멜로 영화다.

세계적인 일본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며 섬세하고 슬픈 감성을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이 소설은 작가가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어서 한국과 일본, 양국의 관심을 받고 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누구나 한번쯤은 겪었을 삶의 위태로운 순간을 쓰다듬어주는 섬세한 감성이 돋보이는 영화다.

최수영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최수영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최수영은 낯선 일본에서 자신의 전부라고 여겼던 사랑이 떠나자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인생과 사랑을 돌아보게 되는 주인공 유미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단편영화 ‘그후’로 해외영화제에서 주목받았던 최현영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며 일본에서 올 로케로 진행된다.

최현영 감독은 “그간 보여준 연기에 대한 진지한 모습과 일본어 실력 또한 탁월해서 다른 배우는 떠오르지 않았다. 영화로의 시작을 함께 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최수영을 여주인공으로 발탁한 이유를 밝혔다.

최수영은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를 통해 긴 호흡의 드라마를 이끌며 배우로서 한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