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발전소’, 미투(#MeToo)로 재조명되는 ‘단역배우 자매사망’ 사건 방송 예고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3.22 14: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아침발전소’에서 ‘단역배우 자매사건’을 재조명한다.

23일(금) 방송되는 MBC '아침발전소'에서는 최근 미투 운동으로 재조명되고 ‘단역배우 자매사망’ 사건을 다룬다. 

2009년 발생한 ‘단역배우 자매사망’ 사건은 지난 2004년 드라마 보조출연자 관리인들로부터 집단 성폭행을 당한 단역배우 A씨가 힘겨운 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말한다.

경찰에 고소하였으나 조사 과정에서 경찰의 미흡한 대처로 오히려 2차 피해를 입은 A씨가 자살했고, 문제의 단역 아르바이트를 A씨에 소개한 죄책감에 시달리던 동생도 일주일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노홍철-허일후/ ‘아침발전소’
노홍철-허일후/ ‘아침발전소’

이 충격으로 A씨의 아버지도 뇌출혈로 사망했다.  

최근 언론 인터뷰에 응한 A씨의 어머니가 “가해자들이 버젓이 드라마 업계에서 일하고 있다”며 “제발 이 사람들을 업계에서 내쳐달라”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22일 현재, 재조사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약 16만 명. ‘아침발전소’에는 이 사건을 통해 어렵게 용기를 낸 미투(#Me Too) 피해자들을 다시 벼랑 끝으로 내 몰은 2차 피해의 심각성에 대해 함께 고민할 예정이다.

MBC '아침발전소'는 노홍철과 허일후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매주 금요일 아침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생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