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 출생의 비밀 알았다 ‘오열’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8.03.21 2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수 기자] ‘미워도 사랑해’ 출생의 비밀이 밝혀졌다. 

21일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길은조(표예진)의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길은조는 김행자(송옥숙)에게 “아줌마 쓰러졌을 때 보육원에서 아줌마 이야기 들었어. 유독 예뻐한 갓난아기가 있었다고. 그 아이 어느 집에 입양 가서 잘 살고 있다고. 그 아이가 나야?”라고 질문했다.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잠시 뜸을 들이던 김행자는 과거 힘들었을 때 자신을 도와준 언니 부부가 있었다며 “너는 버려진 아이가 아니야. 너는 네 부모한테 특히 네 엄마한테 축복이었어. 너 낳고 너희 엄마가 얼마나 기뻐하고 감사했는데. 착한 사람이었고 너처럼 예쁜 사람이었어. 명이 짧아서 너를 나한테 맡기고 먼저 간 것 말고는 잘못한 것 없어”라고 길은조의 출생의 비밀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그동안 자신이 버려진 아이인줄만 알았던 길은조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KBS1 ‘미워도 사랑해’는 평일 밤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