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팀 킴’, 여자컬링 세계선수권에서 5승 1패…중국 상대로 12-3 기권패 받아내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3.21 1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한국 여자컬링대표팀 ‘팀 킴’이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에서 중국에 기권승을 거뒀다.

21일(한국시간)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12-3으로 꺾었다.

앞서 한국은 독일, 체코, 덴마크에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에서 패한 스웨덴을 상대한 4차전에서 다시 무릎을 꿇었다. 전날 이탈리아와 5차전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8-7로 승리했다.

김은정 선수 / SBS 스포츠 화면 캡처
김은정 선수 / SBS 스포츠 화면 캡처

대표팀은 1엔드부터 강하게 중국을 몰아쳤다. 김은정 스킵,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가 완벽한 호흡으로 5점을 뽑아냈다.

2엔드에서도 한국은 3점을 기록하며 8-0으로 앞서갔다. 중국은 3엔드에서 1점, 4엔드에서 2점을 올리면서 8-3으로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5엔드에서 김은정의 환상적인 샷이 중국의 가드를 아슬아슬하게 피해 상대 스톤을 밀어냈고 2점을 더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이 6엔드에서 2점을 더 뽑아내자 중국은 결국 경기 포기를 선언했다.

이날 승리로 5승1패가 된 한국은 21일 저녁 8시 미국을 상대로 예선 7차전을 치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