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권순, “사위들? 아들 둘이 생긴거라 너무 좋아”…‘알고보니 애교만점 장모님’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8.03.19 09: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백년손님’ 배우 서권순이 ‘센 시어머니’ 캐릭터와 다른 반전 매력을 뽐냈다.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은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자은도 염전 사위 최종화와 장인 안훈오, 장모 김수자가 출연했다.

서권순은 녹화 당시 소녀처럼 잘 웃고,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국민 시어머니’ 캐릭터와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서권순은 이 날 “시어머니 전문 배우로 통하지만 실제로는 딸만 둘인 두 사위의 장모”라고 밝혔다.

‘백년손님’ 방송캡쳐
‘백년손님’ 방송캡쳐

MC 김원희가 “두 사위가 서권순 씨를 처음 봤을 때는 많이 떨었을 것 같다”고 묻자, 서권순은 “처음에 사위를 보고 안아줬더니, 무서워서 움찔거리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내가 볼 때마다 껴안고, ‘사랑해’라고 말해주니까 지금은 전혀 그런 게 없다”고 답했다. 

이어 서권순은 “처음부터 사위들은 내게 공짜로 아들이 둘이 생기는 거라고 생각했다. 너무 좋아”라고 애교 넘치게 말했고, 이에 패널들은 “정말 좋은 장모님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년손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