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윤택,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헛웃음에 뒷짐까지…진정성 ‘논란’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3.18 18: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극단원들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연극연출가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5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18일 서울경찰청 성폭력범죄특별수사대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전 9시50분께 시작된 소환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1시10분께 귀가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성폭행·성추행 여부, 극단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하면서 위력이나 협박·폭력을 행사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택/ 뉴시스 제공
이윤택/ 뉴시스 제공

경찰은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씨는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며 “진심으로 피해자들에게 사죄한다”면서도 미소를 보이면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인터뷰 동안 뒷짐을 지고 헛웃음을 짓는 등 이같은 태도에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씨는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을 맡고 있던 지난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 등 극단원 16명을 상대로 성추행과 성폭행 등 성폭력을 상습적으로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3일까지 피해자 16명을 전국 각지에서 접촉해 성폭행·성추행에 관한 구체적인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

이씨는 ‘피해자들이 강제적인 성폭력을 주장하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 “그 부분은 경찰조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가 몇 명인지 묻는 질문에는 “잘 기억 안 난다, 누가 고소했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1일 이씨가 거주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자택과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거리패 본부, 경남 김해 도요연극스튜디오,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 등 4곳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