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년손님’ 이만기, 장모가 끓여준 내장탕 때문에 ‘절대 복종선언’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3.17 18: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이만기와 장모가 내장탕 때문에 겪는 갈등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sbs‘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제리장모가 이만기에게 내장탕을 끓여주고 이만기에게 섭섭한 소리를 들었다.

 

sbs방송‘자기야-백년손님’방송캡처
sbs방송‘자기야-백년손님’방송캡처

 
장모는 이만기를 위해 내장탕을 끓이고 식탁 가득 아침상을 차려줬다.
 
이만기는 “뭐 이렇게 많이 차렸냐?”라고 말하고 내장탕을 맛있게 먹다가 장모가 “남자에게 좋은 거다”라는 말에 숟가락으로 내용물을 들춰봤다.
 
이만기는 자신이 먹던 찌개가 내장탕인 것을 확인하고 화를 내고 방으로 들어갔고 장모도 섭섭해서 숟가락을 놓았다.
 
또 방으로 들어간 이만기가 이불냄새를 맡더니 “이불에서 꾸렁내가 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모는 이만기에게 “한번도 좋다고 한 적이 없고 토를 단다”라고 말했고 이만기는 “이제부터 절대복종하겠다”고 말하고 하루동안 장모 말을 듣기로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SBS 에서 방송된‘자기야-백년손님 ’는 매주 토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