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국서 ‘공수병’ 감염 사망자 잇따라…‘공수병이란?’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3.16 17: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태국에서 ‘공수병’으로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해 보건당국이 현지 여행객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질병관리본부와 태국 보건부(MOH) 등에 따르면 올해 태국 수린, 송클라 지역에서 발생한 공수병으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태국은 지난해도 8건의 공수병이 발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공수병은 광견병이라고도 부르는데 ‘공수병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되면 ‘공수병’, 동물에게 감염되었을 경우 ‘광견병’이라고 분류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여행중 공수병 예방을 위해 야생동물 등에게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공수병은 감염된 야생동물이나 사육동물에 물리거나, 감염 동물의 타액 등이 눈, 코, 입, 상처 등에 들어가 전파된다.

공수병 / KBS 뉴스 화면
공수병 / KBS 뉴스 화면

현지에서 야생 및 유기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소리를 지르거나 도망치는 등 자극적인 행동을 하지 말고 개가 물러나기를 기다려야 한다.

만약 야생동물에게 위협을 받는 상황이라면 고개를 숙이고 손으로 귀와 목을 감싸 머리 가까운 부위가 최대한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후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하게 소독비누, 소독제 등으로 상처를 충분히 소독해야 한다.

방콕 주재 한국대사관도 “태국 당국이 방콕, 촌부리, 치앙라이 등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지역을 광견병 위험지역으로 지정했다”며 “교민과 관광객은 길거리 개와의 접촉을 피하고 개에 물릴 경우 신속히 소독하고 병원 치료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국내에서 공수병 환자는 2005년부터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사육동물 등에 물리는 교상환자는 지난해 648건, 올해는 3월12일 기준 106건이 나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