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이별이 떠났다’, 정준호 하차 후 이성재 투입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3.16 1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이별이 떠났다’에 정준호가 하차 후 이성재가 투입된다.

16일 MBC는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제작 슈퍼문픽쳐스/PF엔터테인먼트) 주인공 한상진 역에 이성재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성재는 극 중 항공사 747기의 기장이자 마초답고 책임감이 넘치는 캐릭터인 한상진 역이다.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드라마의 여왕’ 채시라와 애증의 부부생활을 이어간다.

한상진은 깨어져버린 가정과 비참한 현실 속에서도 언제나 남자로서의 존재감과 아빠로서의 당당함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역할이다.

이성재 / mbc
이성재 / mbc

이성재 측은 “다양한 시나리오를 놓고 고민하던 중, 소재원 작가의 원작을 접하게 되었다. 이 복잡한 인물의 심리를 섬세하게 풀어가는 소재원 작가의 사실적인 묘사와 감성적인 필력에 매료됐다”며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가는 드라마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성재는 드라마 ‘구가의 서’,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주유소 습격사건’, ‘신라의 달밤’, ‘공공의 적’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젠틀하고 때론 터프한 모습을 선보이며 오랜 시간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별이 떠났다’는 동명 웹 소설을 원작이 탁월한 심리묘사로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낸 만큼 어떤 드라마가 탄생할 지 관심이 뜨겁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