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리의 여왕 시즌2’ 최강희, 오민석에게 조우리가 노량동 살인사건 용의자가 아닌 이유 밝힐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3.15 22: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추리의여왕 시즌2’에서 최강희 직접 경찰서에 와서 조우리가 용의자가 아닌 증거에 대해 말했다.
 
1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는 설옥(최강희)은 경찰시험 합격을 목표로 노량동에 입성하지만 에상치 못한 살인사건과 맞닥뜨렸다.

 

KBS2‘추리의 여왕 시즌2’방송캡처
KBS2‘추리의 여왕 시즌2’방송캡처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노량동 스쿠루지로 유명한 이황식이라는 남자였다.
 
CCTV와 운동화에 묻은 피로 인해서 살인범으로 지목된 용의자는 설옥(최강희)과 함께 새벽에 공무원 강의를 듣던 윤미주(조우리)라는 학생이었다.
 
설옥(최강희)는 강의 중에 완승(권상우)에게 잡혀가는 것을 목격하고 공부에 집중하려 하지만 미심쩍은 부분들을 발견했다.
 

또 설옥(최강희)은 완승이 있는 경찰서에 와서 조과장(김원해)에게 사건을 돕겠다고 하고 계팀장(오민석)에게 윤미주가 살인사건 용의자가 아닌 이유를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추리의 여왕 시즌2’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