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벤처투자 받은 기업, 고용 증가율 21.8% 기록…일자리 창출 성과 상대적 높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의 고용 증가율이 21.8%를 기록하는 등 일자리 창출 성과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2만8000명가량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추산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고용정보원,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 등과 함께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2013년부터 5년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의 2649개사의 고용 규모는 약 11만명이었고 지난해 말 기준으로 투자 받기 직전년도 대비 2만8000개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지난해의 경우 투자를 받은 기업들이 3191명을 새로 고용해 전년 대비 고용증가율이 21.8%를 기록해 일반 중소기업의 고용증가율인 4.5%(통계청 최근 발표인 2013∼2014년 고용증가율 기준)보다 5배가량 높았다.

사진 뉴시스 제공
사진 뉴시스 제공

지난해 말을 기점으로 투자연도별로 비교했을 때 2013년에 비해서는 3.4% 늘어났으며 ▲2014년 대비 9.8% ▲2015년 대비 16.2% ▲2016년 대비 19.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투자를 받은 직후 고용이 늘어나는 효과가 더 두드러진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창업 3년 이내 기업이나 청년창업 기업이 투자를 받은 경우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2017년 모태 자펀드의 투자를 받은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 1075개사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투자를 받기 직전 연도에 비해 1만2000개 이상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지난해에는 고용증가율이 83.4% 달했다.

또 청년창업펀드의 투자를 받은 청년창업기업 318개사의 경우에도 지난해 말 기준으로 투자 받기 전년도에 비해 7982명의 고용이 증가해 고용증가율이 51.9%를 차지했다.

일례로 기업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베스핀글로벌 경우 창업 2년차인 2016년에 12명에 불과하던 고용이 지난해 23억원을 투자받은 뒤 고용이 242명으로 늘었다.

업종별로는 지난해 말 기준 벤처투자를 받은 업종 중 소프트웨어, 반도체·전자부품 등 정보통신기술(ICT) 업종이 가장 많은 고용을 하고 있으며 특히 ICT, 의약품, 의료기기 등 바이오 업종, 도소매업, 영상업종 등이 높은 고용증가율을 보였다.

중기부 관계자는 “창업초기 및 청년창업 기업이 일반 기업보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가장 많은 벤처투자를 받은 업종이 소프트웨어, 의료물질·의약품, 영상, 도소매업 순임을 감안할 때 민간의 벤처투자자들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이는 업종이면서도 고용 기여도도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