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성폭력 의혹’ 이윤택, 17일 오전 10시 경찰 소환…‘16명 진술 확보’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3.15 0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 관련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연극연출가 이윤택(66)이 이번 주말 경찰에 소환된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성폭력범죄특별수사대는 이씨에게 17일 오전 10시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도록 소환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을 맡고 있던 지난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 등 극단원 16명을 상대로 성추행 및 성폭행 등 성폭력을 상습적으로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김수희 대표는 10년 전 연극 ‘오구’ 지방 공연 당시 여관에서 이씨로부터 안마를 강요받은 뒤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는 등 관련 피해자의 구체적인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경찰은 지난 13일까지 피해자 16명을 전국 각지에서 접촉해 성폭행-성추행에 관한 구체적인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달 19일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제성을 부인했다

이윤택 감독 / 뉴시스 제공
이윤택 감독 / 뉴시스 제공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실제 성폭행 또는 성추행 여부, 극단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하면서 위력이나 협박, 폭력 등의 행사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앞서 김수희씨 등 피해자 16명은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며 변호사 101명으로 구성된 ‘이윤택 사건 피해자 공동변호인단’을 통해 지난달 28일 서울중앙지검에 이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11일 이씨가 거주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자택과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거리패 본부, 경남 김해 도요연극스튜디오,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 등 4곳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