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취업자 수 증가 폭, 8년 만에 최저치 달성해…위축 이유는?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3.15 0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8년여 만에 취업자 수 증가 폭이 최저 수준을 달성했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0만 4000명(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0년 1월 1만명이 감소한 이후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는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뒤 10월부터 석달 연속 20만명대에 머물렀다,
 
이후 넉 달만인 올 1월(33만4000명)에 30만명대를 회복했었다. 

하지만 한 달만에 10만명대를 유지하게 됐다.

일자리 증가세에 제동이 걸린 결정적인 원인은 제조업의 고용 부진이다.

지난달 좋은 일자리로 평가 받는 제조업이 만 4천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KBS 뉴스 캡처

이는 한 달 전보다 9만 여개 정도 준 것으로 파악됀다.

중형 조선업계의 구조조정과 한국GM의 경영난 역시 일자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보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청년 고용 상황이 좋아진 것도 있지만 지난해에는 2월 초에 있던 국가직 9급 공무원시험 접수 기간이 올해는 2월 말로 변경되면서 이번 조사에는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공무원 응시 인원 20만명 정도가 실업자로 포함되지 않으면서 실업률이 하락한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