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포레스텔라, 이전 시즌 우승자 포르테 디 콰트로 대한 부담감?…“음악적 색깔 달라”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3.15 0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포레스텔라가 자신들만의 차별성에 대해 말했다.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 포레스텔라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포레스텔라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프로젝트 JTBC ‘팬텀싱어 시즌2’의 우승 팀이다.

숲처럼 편하고 별처럼 빛나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의미를 담은 이름 포레스텔라.

포레스텔라/ 유니버설뮤직
포레스텔라/ 유니버설뮤직

뮤지컬 배우 배두훈, 테너 조민규, 베이스 고우림 그리고 화학회사 연구원 강형호 등 4인으로 구성된 팀이다.

‘팬텀싱어2’ 우승자 포레스텔라. 시즌1 우승자 포르테 디 콰트로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을 터.

배두훈은 “정말 훌륭한 선배님이다. 따라간다기보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을 하자고 고민을 많이 했었다. 그런 부분 때문에 앨범 색깔도 나오게 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앨범은 팬텀싱어 다운 앨범을 만들기 보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앨범을 만들자고 초점을 뒀다. 포르테 디 콰트로가 남성적이고 고급스러운 느낌이라면 포레스텔라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활동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느낌이다”라며 시즌1 우승자인 포르테 디 콰트로와 차별화된 색깔임을 강조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가 ‘신사’적인 이미지라면 포레스텔라는 꿈, 모험, 희망이 가득한 어드벤처라며 다소 다른 이미지임을 설명했다.

음악적인 색깔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포레스텔라/ 유니버설뮤직
포레스텔라/ 유니버설뮤직

이에 조민규는 “선배들은 웅장한 화음이 많다. 하나의 클래식적인 통일된 색깔은 보여줬다면 우리는 4명의 화음이 있지만 개개인이 다 보이는 느낌으로 곡 안에서 각자의 색깔을 선보인다”고 차이점을 말했다.

명품 백과 디자이너 브랜드의 차이라고 비교하자면 포르테 디 콰트로는 보기만 해도 찬란한 명품백 느낌이라면 자신들은 톡톡 튀는 색깔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색깔이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 가방 같다고 덧붙이기도.

이번 포레스텔라만의 색깔을 담은 ‘에볼루션(Evolution)’ 앨범에는 타이틀곡 ‘You are my star’, 화려한 선율과 로맨틱한 분위기의 ‘사랑의 여정’, ‘Primula’, ‘You change my world’ 등 신곡 6곡과 ‘팬텀싱어2’ 결승 1차전 1라운드에서 선보였던 ‘In un'altra vita’의 새롭게 편곡된 버전, 트리오와 듀오 대결에서 불렀던 ‘Dell'amore Non Si Sa’, ‘L'immensita’를 재편곡한 버전도 수록됐다.

각자의 색깔을 선보여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포레스텔라의 행보가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