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 시민운동장, 야구장으로 탈바꿈 ‘이승엽 기념관’도 갖춘 구장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3.15 0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대구 시민운동장이 야구장으로 탈바꿈했다.

대구 시민운동장 야구장이 복합스포츠타운 야구장으로 변했다. 본부석을 제외한 콘크리트 외벽을 철거하고 산책로가 조성되는 등 새롭게 변신한 야구장을 향한 세간의 관심은 뜨겁다.

특히 ‘이승엽 기념관’도 갖춘 야구장은 17일 공식 개장 예정이다.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은 1948년 처음 개장한 이래 70~80년대 대구 고교야구의 전성기와 함께 했으며 1982년부터 삼성라이온즈의 홈구장으로 사용되면서 대구 시민들과 희노애락을 함께 한 대구야구의 성지와 같은 곳이었다.

대구 시민운동장 야구장/ 뉴시스 제공
대구 시민운동장 야구장/ 뉴시스 제공

하지만 2016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개장으로 사용빈도가 낮아지면서 서울 동대문야구장, 부산 구덕야구장과 같이 철거설이 대두되기도 했다.

대구 시민운동장에서 야구장으로 바뀌는 행사는 국내 야구팬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