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 의정부시 살인사건, 연쇄살인 가능성도 커…‘공포’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3.14 2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기 의정부시에서 일어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이 전 남자친구의 연쇄살인 가능성도 언급되면서 최근 데이트 폭력 등 사회문제로 의심되는 사건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의정부에서 실종된 지 8개월 된 20대 여성이 경기 포천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한 30대 남성이 이 여성을 포함한 여자친구 3명을 연쇄 살인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기 의정부 경찰서에 따르면 의정부에서 실종된 지 8개월 된 A씨(20·여성)로 추정되는 시신이 지난 13일 포천시의 야산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가해자는 전 남자친구 B씨가 유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9월 A씨의 어머니는 “딸이 연락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통해 분석한 결과 A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의 집 근처에서 마지막 모습이 확인된 뒤 실종됐다.

연쇄살인 가능성도 / 뉴시스 제공
연쇄살인 가능성도 / 뉴시스 제공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실종된 A씨는 싸늘한 주검이 돼 돌아왔다.

최근 데이트 폭력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연쇄살인 가능성은 여성들을 더욱 불안하게 만든다. 정부가 앞장서 여성 폭력 대응 메뉴얼을 세분화하고 기민한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체감으로 느끼는 안전함은 여전히 갈길이 먼 상태다.

연쇄살인은 한 번의 폭력이 살인으로 이어지고, 한 번의 살인이 연쇄살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다. 부녀자 7명을 살해한 연쇄살인마 강호순은 “2005년 아내가 사명하면서 여자들을 보면 살인 충동을 느꼈고 1차 범행을 한 다음부터는 본인도 그 충동을 자제할 수 없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