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헤이즈-마마무-청하-선미, 어마어마한 저력…대학 축제 선호도 ‘TOP4’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3.14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여자 뮤지션들의 활약이 빛나고 있다.

14일 대학 축제 및 공연 행사 대표 업체 메르센이 조사한 ‘2018 봄 대학 축제 섭외 연예인 선호도 순위’에 따르면 여성 뮤지션들을 향한 대학가의 러브콜이 쇄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새 앨범 ‘바람’으로 컴백한 헤이즈는 발매와 동시에 ‘Jenga (feat. Gaeko)’가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올킬했다.

 

헤이즈-마마무-청하-선미
헤이즈-마마무-청하-선미

또 다른 타이틀곡 ‘내가 더 나빠’와 ‘괜찮냐고’, ‘잘 살길 바래 (with DAVII)’, ‘MIANHAE’ 등 수록곡들 역시 고르게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는 음원 파워를 과시하며 축제 섭외 0순위로 꼽히고 있다.

마마무 또한 ‘별이 빛나는 밤’으로 남풍이 거셌던 음원 시장을 여풍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이다. 이에 축제 섭외에 있어서도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다고.

선미와 청하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 초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존재감을 입증하며 젊은 팬층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 초에도 여성 뮤지션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며 “특히 음원 차트의 롱런이 대학가 축제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고 여성 뮤지션들의 저력을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