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말에 상처 “기생충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감우성이 김선아의 말에 상처받았다.
13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안순진(김선아 분)이 손무한(감우성 분)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사무실을 찾아간 안순진은 직접 만들었다며 손무한에 도시락을 전달했다.
이에 손무한은 “도시락 같이 먹고 가요. 어차피 저녁은 먹고 가야하니까 회의하는 동안 기다려주면. 내 방에서 기다려줄래?”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이미라(예지원 분)가 싼 것이었고, 안순진은 속인거였다.

이에 안순진은 “양심에 찔려서 죽겠다. 아주. 도시락 메뉴는 뭐야? 알고 열어야지. 하트 뿅뿅 병아리 주먹밥? 무슨 애야?”라고 말했다.
이어 안순진은 “미라야. 있잖아. 사랑에 빠진 척 하다 보면 진짜 사랑하는 감정이 생기기도 하는걸까? 가짜가 진짜가 되기도 하는 걸까? 기억이 안 나. 뭐가 사랑인지 어떤 게 사랑인지. 됐다 됐어. 내 주제에 무슨. 사랑 말고 그냥 결혼만. 나는 기생충. 손무한은 내 숙주”라고 말했고 이를 우연히 들은 손무한은 충격에 빠졌다.
한편,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