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 이병준 원망하며 옥살이 강요 ‘패륜’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8.03.13 2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수 기자]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이 패륜을 저질렀다.
 
13일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정인우(한혜린)가 정근섭(이병준)에게 옥살이를 강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인우는 정근섭의 비자금을 이용해 홍석표(이성열)의 사업에 투자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끝내 미용실에서 비자금을 발견하지 못하자 화가 폭발해 구치소로 달려갔다. 

정인우는 “그거 어디다 뒀어요? 결국 나 못 믿고 사람 시켜서 빼돌렸죠. 어디다 빼돌렸어요? 내가 그렇게 못미더웠어요. 나한테 생각이 있다고 참아달라고 했잖아요”라며 정근섭에게 짜증을 냈다.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당황한 정근섭은 “넌 아버지가 이 꼴로 검찰에 끌려가는데 그 말밖에 할 말이 없어?”라며 어처구니가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인우는 “그러게 왜 중간에 마음을 바꿔서 이 사단을 만들어요? 평생 우리 힘들게 했으면 이번만큼은 참았어야죠. 아무리 힘들어도 참고 견뎠어야죠”라며 원망을 멈추지 않았다. 

KBS1 ‘미워도 사랑해’는 평일 밤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