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년손님’ 나르샤 엄마, 사위 카페에서 생애 첫 알바하고 ‘땀 삐질’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3.10 19: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의 엄마가 사위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이 나왔다.
 
10일 방송된 sbs‘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의 엄마가 사위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다.

 

sbs방송‘자기야-백년손님’방송캡처
sbs방송‘자기야-백년손님’방송캡처

 
나르샤 엄마는 황서방을 보며 “뭐든지 시켜만 주세요. 뭐든 다 하겠습니다”라고 말했고 황서방은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나르샤 엄마가 카페 청소를 했지만 황서방이 따라다니면서 치우면서 만족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또 나르샤 엄마는 직접 손님을 맞이하고 주문을 받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SBS 에서 방송된‘자기야-백년손님 ’는 매주 토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