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김소현, 사소하지만 달달한 포스트잇 연애…설렘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이 사소하지만 달달한 연애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이고 있다.

9일 KBS 측은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의 지수호(윤두준), 송그림(김소현)이 톱스타와 라디오 작가라는 조금 특별한 커플이지만, 사소하고 일상적인 알콩달콩한 연애를 그리고 있다고 전했다. 

사소하지만 그래서 설레는 이 커플의 연애 중 드라마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달달한 포스트잇 연애법은 무엇일까.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 팀의 생방송 원고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바로 그림이 손으로 직접 쓴 원고 위에 살포시 붙여진 하트 모양 포스트잇이다. 

DJ인 수호에게만 전달되는 포스트잇에는 라디오 커플만의 사소한 고백들이 담겨있다. 

둘만의 메세지는 “P.S 지수호 씨, 읽어줘서 고마워요!”라는 그림의 간단한 인사가 좋아 “다음 원고에도 P.S 써줘”라던 수호의 부탁으로 시작됐다.

KBS ‘라디오 로맨스’ 캡처

이 메세지는 연애를 시작한 후 “새벽 네 시에 듣고 싶은 지수호의 목소리, 나만 듣고 싶은데”라는 연인들의 달달한 고백을 전달하는 메신저가 됐다. 

특히 주로 원고를 읽는 수호를 향한 그림의 응원이 담겨있던 포스트잇 고백은 지난 11회 방영된 수호의 ‘역 포스트잇 고백’으로 라디오 커플의 공식 연애법으로 등극하며 드라마 팬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수호는 선물이 가득 담긴 자동차 키를 그림에게 건네며 “부담 말고 내 마음이라고 생각해줘”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그가 그림에게 전했던 선물 속에는 정말로 그의 마음이 쓰인 포스트잇이 붙여져 있었다. 

그동안의 미안함과 고마움, 그리고 애정이 담긴 짧은 고백들은 그림은 물론 보는 이들에게도 설렘을 선사한 것.

두사람은 지난 12회 방송에서 새로운 시간대에 다시 라디오를 시작하게 됐다. 

달콤한 로맨스와 따뜻한 라디오 이야기가 공존하는 ‘라디오 로맨스’ 매주 월, 화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