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시작은 옐로우”…마마무(MAMAMOO), 포시즌 프로젝트의 서막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3.09 14: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믿고 듣는’ 마마무가 가요계에 돌아왔다. 2018년 포시즌 프로젝트의 첫 앨범 ‘Yellow Flower’와 함께.

7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마마무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신보 ‘Yellow Flower’는 2018년 앨범 프로젝트 포시즌의 첫 번째 앨범. 마마무 멤버들은 연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네 가지 색깔에 멤버들의 상징을 담아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그 첫번째 컬러는 ‘옐로우’. 이어 문별의 ‘레드’, 솔라의 ‘블루’, 휘인의 ‘화이트’까지. 연내 다양한 컬러에 부합하는 컨셉과 음악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총 7곡이 수록됐다. ‘겨울에서 봄으로(intro)’, 솔라의 첫 자작곡 ‘별 바람 꽃 태양’,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 화사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솔로곡 ‘덤덤해지네’, ‘Rude Boy’, ‘봄타’, 선공개곡 ‘칠해줘’까지.

이날 현장에서 마마무는 2번 트랙에 수록된 솔라의 첫 자작곡 ‘별 바람 꽃 태양’ 무대로 포문을 열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별 바람 꽃 태양’은 소중한 주변 사람들을 자연에 빗대 표현한 곡. 

솔라는 “별 바람 꽃 태양은 쉽게 볼 수 있는 우리 주변의 자연이다. 꼭 필요하지만 매일 보다보니 무심코 지나칠때가 많다”며 “항상 가까이 있어 소중함을 모르고 지나칠 때가 많은데 고마움을 표현하고자 곡을 썼다”고 말했다.

솔라에 이어 화사 역시 이번 앨범 4번 트랙에 솔로곡 ‘덤덤해지네’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작사·작곡에 참여한 화사는 “자작곡을 작업하며 봄에 대한 감정을 스스로 떠올렸는데 느낀 감정이 ‘덤덤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마다 각자 설명할 수 없는 슬픔과 공허함을 안고 살아간다고 생각한다. 이 곡이 위로가 되면 좋겠다”고 작업 비화를 전했다.

마마무(MAMAMOO) 화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화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2017년 6월 발표한 다섯 번째 미니앨범 ‘Purple’에 이어 약 9개월여 만에 공개된 여섯 번째 미니 앨범 ‘Yellow Flower’.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은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총괄 프로듀서 김도훈과 프로듀서 박우상의 합작품. 라틴 풍의 기타 사운드에 극적인 곡 전개가 귀를 사로잡는다.

새로운 장르의 도전이었기에 어려움 또한 있었을 터.

이에 솔라는 “매번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있기에 저번과 다르게 도전해야 한다는 압박도 있었다”며 “더불어 음악에 대한 욕심도 있었고,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문별은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마음가짐을 새롭게 했다. 멤버들 모두 새로운 장르를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있었고, 흥미롭게 도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마무(MAMAMOO) 문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문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앨범의 완성도에 대해 문별은 “우리도 상상할 수 없던 음악이 나왔다. 우리 나름의 음악적 틀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한번 더 성장하는 마마무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봄과 함께 2018년 첫 앨범으로 돌아온 마마무. 앨범의 소개말 역시 한층 부드러워진 느낌이었다.

여섯 번째 미니앨범의 키워드를 묻자 화사는 “‘옐로우 멜로우’라고 설명하고 싶다. 멜로우가 ‘부드럽다’라는 뜻인데 봄하면 부드럽고 밝은 것이 생각난다”며 “라임도 맞출 겸 멜로우라고 하고싶다”고 센스있는 답변을 내놓았다.

지난 2014년 디지털 싱글 앨범 ‘행복하지마’로 가요계에 첫 발을 디딘 마마무는 ‘Mr.애매모호’, ‘피아노맨’, ‘음오아예’, ‘나로 말할 것 같으면’등을 발표하며 고유의 색깔을 이어왔다.

마마무(MAMAMOO) 솔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솔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어느덧 데뷔 5년차가 된 마마무. 2018년 활동에 앞선 목표는 무엇일까.

솔라는 “어떤 뚜렷한 목표보다는 이 앨범을 시작으로 ‘포시즌 포컬러’가 올해의 가장 큰 목표다”고 말했다.

이어 문별은 “계절마다 마음을 살 수 있는 노래를 들려드리는 게 목표다”며 “그 계절의 대표곡이 되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휘인은 “비글스러운 모습 뿐만 아니라 더 음악적으로 성숙되고 아티스트로서 깊이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화사는 “건강이 최고가 아닐까”라며 올해 마마무가 건강히 활동하기를 빌었다.

마마무(MAMAMOO) 휘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마무(MAMAMOO) 휘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무대 아래에서 ‘비글미’ 넘치는 모습으로 대중에게 유쾌한 모습을 선사했던 마마무는 새로운 색깔을 덧입힌 모습으로 돌아왔다.

2018년 ‘포시즌 포컬러’의 첫 순서인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를 시작으로 각 계절에 맞는 새로운 컨셉과 음악으로 한해를 풍성히 채울 예정이다.

7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공개된 마마무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은 음원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마마무는 여섯 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의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으로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