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의 끝없는 욕망...이병준 비자금까지?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8.03.08 21: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수 기자]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의 욕망은 끝이 없었다. 

8일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정인우(한혜린)가 정근섭(이병준)의 비자금으로 일확천금을 꿈꾸는 모습이 그려졌다. 

뷰티 센터로 복직한 정인우는 호시탐탐 길은조(표예진)의 빈틈을 찾고자 애썼다. 그러다 우연히 홍석표(이성열)의 사업 기획서를 발견하고 눈을 반짝였다.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 캡처

이어 “이거 되기만 하면 대박이겠는데? 아버지 조금만 참으세요. 확실하게 돈 쓸 곳이 생겼는데 나 그거 포기 못하겠어요. 투자해서 성공하면 그 때 갚아도 되는 거 아니에요? 그리고 집행유예 받을 수 있는 방법 다시 찾아볼게요”라며 욕망을 드러냈다. 

늦은 밤, 정근섭이 숨겨둔 비자금을 찾기 위해 미용실을 뒤지던 정인우는 불을 켜고 등장한 장정숙(박명신)의 모습을 보고 혼비백산했다. 

KBS1 ‘미워도 사랑해’는 평일 밤 저녁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