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승희 국세청장, 중소기업 적극 지원 의사 표명…“세무조사 최소화·영세체납자 재기 독려”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3.08 18: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한승희 국세청장이 중소기업의 세무조사 축소와 일자리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8일 한승희 국세청장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 회의실에서 ‘국세청장과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를 열고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신고 지원에 역량을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세정시스템을 구축해 납세자에게 성실신고에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겠다”며 “모바일 전자납부 등으로 세금납부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제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납세자가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세무조사 규모는 점차적으로 줄여나가겠다”며 “간편조사도 더욱 확대해 세무부담을 완화하겠다”고 언급했다.

국세청 홈페이지
국세청 홈페이지

일자리 창출기업과 스타트업 기업 및 혁신중소기업의 세무조사 선정 제외와 조사유예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한 청장은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세금납부를 유예하겠다”며 “영세체납자가 재기할 수 있도록 압류도 유예하겠다”면서 세정상의 지원도 약속했다. 

그러면서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연장 등 개정된 조사절차를 철저하게 준수해 공정성과 투명을 제고하겠다”며 “세법집행 절차를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개선해 납세자의 권익이 철저하게 보호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 청장을 비롯해 국세청 국장단이 참석했으며 중소기업계에서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30명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