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한도전’, 촬영분 남아있지만 31일 종영…‘과거 ‘놀러와’ 생각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무한도전’이 오는 31일 종영한다.

지난 7일 권석 예능 본부장은 “기존 ‘무한도전’은 31일 종영한다. 새 판을 자려고 준비 중이다” 라며 “김태호 PD 후임으로는 최행호 PD가 나선다”고 밝혔다.

기존 유재석, 박명수 등을 포함한 멤버들도 하차한다고 전해졌다.

하지난 같은 날 강성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 ‘무한도전’ 촬영을 했는데 결국 방송에 못 나가게 됐다고 연락받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무한도전’ 종영을 향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무한도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무한도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촬영분이 남아있는데도 31일 종영. 거기다가 지난 7일 권석 예능 본부장은 “4월 방송에 대해서는 편성이 정해진 게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황급한 종영이라고 느껴질수도.

일각에서는 과거 마지막 방송이라는 언급조차 없이 사라졌던 MBC ‘놀러와’에 빗대어 ‘무한도전’도 그렇게 된 것 아니냐는 반응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인지.

‘무한도전’의 시즌2는 최행호 PD와 함께 새로운 멤버들로 꾸려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