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영중 변호사, “홍준표 대표의 ‘안희정 미투 임종석 실장 기획 발언’, 김지은 정무비서 모욕죄 가능”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3.07 2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오영중 변호사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안희정 미투 임종석 실장 기획 발언’을 비판했다.
 
7일 JTBC ‘뉴스룸’의 비하인드 뉴스에서 박성태 기자는 홍준표 한국당 의원과 청와대 임종석 실장의 신경전을 전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청와대 오찬회동 직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사태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거론하며 뼈있는 농담을 건넸다. 안희정 전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는 최근 ‘뉴스룸’에 출연해 성폭행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안희정 전 지사는 충남도지사 자리를 내려놨지만 수사 및 엄벌의 목소리가 높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직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5당 대표 오찬회동에 참석해 시작 전 참석자들과 환담시간을 가졌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내가 안희정이 그렇게 되는 걸 보고 정치가 참 무섭다(라고 느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그는 임종석 실장을 만나 악수하면서 “미투 운동에서 무사한 걸 보니 천만다행”이라고 인사했고, 이에 임 실장이 “대표님도 무사하시니”라고 받아쳤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논란이 된 것은 그 이후 발언. 홍 대표는 이후 임 실장에게 “밖에서는 안희정 사건이 딱 터지니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더라”라며 “소문이 다 퍼졌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찬회동 직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이야기에 대해 “농담이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그의 발언을 이런 식으로 설명했다.
 
하지만 오영중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는 “허위사실을 적시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김지은 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할 소지가 있다. 모욕죄도 가능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범죄가 성립되면 농담이라고 얘기해도 면책 안 된다”고 비판 강도를 높였다.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또한 JTBC 온에어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