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혜수, 다음 영화는 ‘국가부도의 날’…1997년 IMF 위기 그린 작품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3.07 12: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김혜수가 영화 ‘국가부도의 날’로 돌아온다.

지난해 김혜수 유아인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들어갔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단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배팅하는 사람, 그리고 가족과 회사를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혜수는 극중 국가 부도 위기를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팀장 한시현 역을 맡았다.

합리적 판단력과 강한 소신으로 위기 돌파의 방법을 모색하지만 더 큰 시스템과 권력 앞에 갈등하는 한시현 역의 김혜수는 직업적 전문성과 인간미, 현실성을 갖춘 매력적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김혜수는 드라마 ‘시그널’ 속 차수현 역으로 출연, 냉철한 형사로서의 모습과 과거 사랑했던 남자 이재한(조진웅 분)을 잊지못하며 가슴 절절한 눈물을 흘리는 여자로서 다양한 열연을 펼쳤다.

김혜수/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수/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시그널’은 장르극임에도 역대 tvN 드라마 중 시청률 5위 안에 들며 유종의 미를 거둔 바. 그 중심에는 김혜수의 역할이 컸다.

그런 그가 돌아올 영화 ‘국가부도의 날’을 향한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