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와이키키’ 고원희, 이이경 도움으로 가면가왕 ‘볼빨간 쭈꾸미 ‘강균성’ 정체 밝혀 ’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3.07 0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고원희가 최종면접에 합격하고 기자로서 첫출근을 했다.
 
6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서진(고원희)이 그동안의 백수생활을 청산하고 기자로서 첫 취재를 하게됐다.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서진(고원희)은 출근하자마자 선배기자에게 가면가왕의 가왕 볼빨간 쭈꾸미의 정체를 알아내라는 불가능한 일을 명령받게 됐다.
 
서진은 철통같이 경호를 하는 가면가왕의 대기실에 들어가려고 하지만 번번히 경호원에게 쫓겨났다.
 
그때 문어복장을 한 준기(이이경)를 만났고 선배에게 혼나는 모습을 보이게 됐다.
 
준기(이이경)는 서진을 위해서 꽃게맨과 경호원 따돌리고 볼빨간 사춘기의 대기실에 들어가서 배우 강균성의 얼굴을 확인하게 됐다.
 

또 준기는 서진에게 문자로 강균성의 사진을 보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