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PD수첩’ 김기덕, 조재현에 이어 조재현 매니저까지 성관계 강요… “너 조재현 김기덕이랑은 잤잖아”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03.07 00: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민 기자] 여배우들의 폭로가 이어지며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

6일 방송 된 MBC ‘PD수첩’ 은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과 관계자들의 인터뷰를 방영했다.

PD수첩 제작진은 미투 운동을 취재하던 중 영화 관계자의 한 제보를 받았다.

“조근현보다 김기덕을 잡아야 됩니다”

영화감독 김기덕.

그는 2012년 영화 ‘피에타’ 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거머쥐며 세계 영화사의 거장으로 인정 받아왔다.

그러나 피해 여배우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의 민낯은 추악하기 그지없었다.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피해를 입은 여배우는 인터뷰에 응한 것만 3명이었다.

그들은 인터뷰를 통해 많은 단역, 주·조연 여배우들이 그들의 권력이 두려워 피해를 입고도 호소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영화 촬영이 시작되면 모두가 같은 숙소에서 합숙 생활을 하는데 배우 조재현은 밤 마다 해당 피해 여배우를 찾아와 방문을 두드렸다.

여배우 C씨는 “하이에나처럼 김기덕 감독님, 조재현 배우, 조재현씨 매니저 이렇게 세명이 하이에나처럼 매일 밤 방문을 두드렸어요” 라고 토로했다.

MBC ‘PD수첩’ 방송 캡쳐
MBC ‘PD수첩’ 방송 캡쳐

강압과 권위에 이기지 못해 배우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배우는 조재현 매니저에게까지 강요를 당해야 했다.

그는 조재현씨와 묶어서 앞으로 영화 일을 봐줄테니 자신과 잠자리를 하자고 제안했다.

거절했더니 해당 매니저는 “너 김기덕 감독이랑 조재현이랑은 잤잖아 이렇게 말을 했어요. 그들 사이에서 그런 이야기를 공유하고 심지어 경쟁을 했어요” 라고 전했다.

피해 여배우는 배우들 모두가 그런 피해를 당하기 때문에 누가 누구를 챙길 수도 없고 누가 누굴 위로할 수도 없이 다 같이 정신이 나가있었다고 말했다.

어린 신인배우부터 주·조연 가릴 것 없이 모든 여배우를 성폭행 피해자로 만든 두 영화계 거장의 민낯은, 대중이 어느정도 가늠을 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적지않은 충격을 안겨줄 정도로 적나라하고 추악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하고 있다.

MBC ‘PD수첩’ 은 매주 화요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