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PD수첩’ 김기덕 감독, “내 작품 주인공? 쉽다. 나와 자면 된다”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03.06 2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민 기자] 여배우들의 폭로가 이어지며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

6일 방송 된 MBC ‘PD수첩’ 은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과 관계자들의 인터뷰를 방영했다.

PD수첩 제작진은 미투 운동을 취재하던 중 영화 관계자의 한 제보를 받았다.

“조근현보다 김기덕을 잡아야 됩니다”

영화감독 김기덕.

그는 2012년 영화 ‘피에타’ 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거머쥐며 세계 영화사의 거장으로 인정 받아왔다.

그러나 피해 여배우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의 민낯은 추악하기 그지없었다.

평소 대화 중에도 습관처럼 성적인 발언을 했고 성추행, 성폭행은 물론 피해 여배우가 반항하면 폭력도 서슴지 않았다.

MBC ‘PD수첩’ 방송 캡쳐
MBC ‘PD수첩’ 방송 캡쳐

이런 그의 행동 때문에 영화계에서 김기덕 감독의 소문은 파다했다.

김기덕 감독 영화의 스테프였던 A씨는 평소 소문이 너무나 무성했기 때문에 촬영장에서 배우와 섞이지 않도록 늘 조심했고, 분리 시키도록 노력을 해야 할 정도라고 했다.

또 한 영화 관계자는 그가 서울예대에서 명예교수로 있었을 때 수업 중 실제로 “내 작품 주인공 하려고 하면 간단해. 나랑 자면 돼” 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예술인이라는 영광 뒤에 숨은 그의 추악한 민낯이 차츰 드러나자 대중은 충격에 빠지고 있다.

MBC ‘PD수첩’ 은 매주 화요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